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국세청, 가상화폐 거래소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이 가상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빗썸과 코인원 본사 건물을 상대로 사전예고 없이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국세청 조사관들은 가상화폐 거래 관련 컴퓨터 정보 및 자료를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빗썸 관계자는 “국세청에서 다녀간 것이 맞다”면서 “압수수색은 아니라 세무조사 차원에서 다녀갔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부처합동 조사의 일환으로 가상화폐 거래소의 탈세 여부를 검증하기 위한 조치로 파악되고 있다.

    최근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부처 합동으로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직접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자금세탁이나 시세조종, 유사수신 등 범죄 적발 시 거래소 폐쇄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