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유승민, '安 자진 사퇴' 반대…"통합의 파트너"

    어제 安‧劉 회동…'통합 추진' 재확인, '백의종군' 일축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우측)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10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요구받고 있는 자진사퇴 주장에 대한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양당 일각에서 합당의 촉매로 제안된 이른바 '백의종군론(論)'을 일축한 것이면서 통합은 자신과 안 대표 두 사람 주도로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유 대표는 이날 바른정당 서울시당 개소식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언제부턴가 국민의당 내부에서 안 대표가 자진 사퇴하고 다른 분들이 전당대회나 통합 과정을 주도하게 되는 것을 중재안이라고 얘기하는데, 그 점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바른정당 대표로서 국민의당과 통합을 논의하는 파트너가 안 대표이고, 안 대표가 통합의 중심에 서 있는 분”이라면서 “이분이 만약 이상한 중재안을 받아들여서 사퇴해버리면 도대체 누구를 상대로 통합 협상을 할 수 있는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안 대표의 자진 사퇴로 요약되는 중재안에 대해 "정말 이것이 성공적 통합을 위한 중재안이 맞느냐. 통합을 중지시키려는 중재안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안 대표께서 계속 당 대표를 맡으셔서 통합을 마무리하는 그런 파트너로서 역할을 다 해주셨으면 하는 것이 제가 바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대표의 주장은 국민의당에서 제기되는 '안철수 2선 후퇴' 요구가 통합을 위해 타당하지 않다는 것이다. 안 대표의 사퇴가 자신에 대한 사퇴 요구로 이어질 수 있어 이 역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른정당 내부에는 국민의당과 통합 뒤 유 대표와 안 대표가 '투톱' 체제로 시너지를 일으켜야 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국민의당 반(反) 통합파에 의해 안 대표의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는 만큼 동반 2선 후퇴를 통해 흔들리는 통합의 불씨를 살려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백의종군을 반박하는 유 대표의 발언은 전날 안 대표와의 회동 뒤 나온 것이다. 유 대표는 측근이었던 김세연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 등이 자유한국당 복당을 위한 탈당 입장을 밝힌 뒤 의원총회를 주재했고, 이후 통합에 대한 의원들의 총의를 토대로 안 대표와 만났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통합 추진의 진정성에 대한 양측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정당 3차 탈당 사태로 통합 흐름에 이상 기류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불식시키기 위한 성격도 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