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금호타이어, 노조에 경영정상화 협조 요청

    금호타이어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조에 협력을 요청했다.

    금호타이어는 노동조합에 중단된 교섭 재개를 요청하는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협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전날 공문을 통해 회사 측에 "모든 이해관계자의 고통분담과 금호타이어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다각적인 경영정상화 방안을 강구 중이지만, 만약 충분하고도 합당한 수준의 자구노력이 선행되지 않을 경우 어떠한 경영정상화 방안도 불가능하다"고 경고했다.

    이에 금호타이어 사측은 노동조합에 중단된 교섭 재개와 채권단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자구노력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측은 "지난해 12월 급여에 이어 1월 정기상여도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유동성이 바닥나고 1월 말 도래하는 막대한 차입금 상환과 계속되는 적자로 3중고(三重苦)에 처해 있다"며 "경영위기를 극복하고 채권단과 시장의 신뢰를 얻어 구조조정을 피하기 위해서는 노동조합을 비롯한 전 구성원의 희생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노조 측은 채권단과 사측이 요구하는 자구노력의 주 내용인 임금삭감을 수용할 수 없고, 회사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위해 중국공장 처리와 부채탕감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이날 근무조별 파업과 함께 오는 24일 상경 총파업을 예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