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문빠' 자제 요청에 文 대통령 "익숙해 지시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영상] '문빠' 자제 요청에 文 대통령 "익숙해 지시라"

    뉴스듣기

    정청래 "욕할 자유는 특정 언론에게만 있는 것 아냐"



    [노컷V YouTube 영상보기] [노컷V 바로가기]


    10일 사전 각본없이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서는 지지자들의 의견 표출 등 소위 '문빠'에 대한 대통령의 의견을 묻는 '돌출' 질문도 나왔다.

    기자가 손을 들면 대통령이 지명하는 방식의 기자회견에서 질문권을 얻은 한 기자는 "지지자들이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면 안 좋은 댓글이 달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같은 격한 표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에 저보다 많은 악플이나 문자를 통한 비난, 트윗을 많이 당한 정치인은 없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언론인들은 지금처럼 활발하게 댓글을 받거나 하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지 모르겠다"며 "정치하는 사람들은 제도 언론의 비판뿐 아니라 인터넷, 문자, 댓글을 통해 많은 공격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어 "저와 생각이 같든 다르든 유권자인 국민의 의사표시라고 받아들인다"며 "기자분들도 그런 부분에서 담담하게 생각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웃었다.

    기자의 질문은 소위 '문빠'들의 댓글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자제 요청'을 기대한 것으로 풀이되지만, 신년 기자회견 생중계가 끝난 직후 이 질문에 비난 댓글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기자가 악플을 두려워하면 그 직업을 관둬야 한다'고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제대로 된 비판 기사를 쓰면 비판이 두렵지 않을 것'이라고 맞받았다.

    또 해당기자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기자가 쓴 기사 목록 등 '신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정청래 전 의원도 자신의 SNS에 "욕할 자유는 특정 언론 기자에게만 있는 게 아니"라며 "비판하는 기자가 정당한가 국민들이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는 시대다. 미몽에서 깨어나라"고 일갈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