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애타는 눈빛부터 인형까지…文 신년 기자회견 '질문 쟁탈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애타는 눈빛부터 인형까지…文 신년 기자회견 '질문 쟁탈전'

    뉴스듣기

    확 달라진 신년 기자회견…짜고 쳤던 전 정부와 비교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진행한 신년 기자회견의 특징 중 하나는 사전 각본 없이 진행됐다는 점이다. 때문에 기자들 사이에서는 한 손이 아닌 양 손을 흔들거나, 눈에 잘 띄기 위한 인형을 들고 손을 흔드는 등 전에 없던 질문 '쟁탈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청와대 측은 이 같은 진행 방식에 대해 "역대 대통령 기자회견에서는 전례가 없었던 기자회견"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의 사회를 맡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오늘 기자회견은 대통령과 언론인이 자유롭게 묻고 자유롭게 답변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지명 방식이 '처음'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질문자 호명 과정에 일부 혼선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호명 방식은 문 대통령의 '손짓'과 '눈빛'. 기자들을 문 대통령이 손으로 가르키고, 마지막으로 눈을 한 번 더 맞추는 식이었다. 질문은 기자 한 명 당 한 가지로 한정됐다.

    기자들의 참여는 활발했다. 질문권을 받게 된 한 기자는 "오늘 보라색을 입고 나온 것이 신의 한 수였던 것 같다"고 말해 좌중이 웃음을 터뜨렸다.

    기자와 문 대통령 간의 '핑퐁'이 오가기도 했다. 한 방송사 기자가 질문권을 얻어 문 대통령에게 한일 '위안부' 합의 문제와 사드·원전 문제 등을 질문하자 문 대통령이 웃으며 "질문을 하나만 선택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해당 기자가 즉각 "대통령의 선택에 맡기겠다"며 공을 문 대통령에게 돌리자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를 선택해 답을 했다.

    문 대통령이 눈빛으로 질문자를 확정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기자들 간 혼선(?)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 신문사 기자가 "저랑 눈 마주친 것 맞죠, 대통령님"이라며 질문을 시작했고 문 대통령이 자연스레 답을 했지만 사실은 그 옆자리 기자와 눈이 마주쳤던 것.

    문 대통령은 다음 질문자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방금 하신 분) 바로 옆 자리 분을 하겠다"며 "아까 그렇게 질문을 하려고 했는데, (기자 분이) 먼저 일어나셔서…"라고 말해 또 한 차례 폭소가 터졌다.

    (사진=청와대 제공)
    기자회견이 끝난 후 윤 국민소통수석은 "일부 기자 분들께서는 아예 양 손을 드신 분도 계시고, 어떤 분은 아예 인형을 들고 오셔서 올리신 분도 계시고, 눈도 안 마주쳤는데 몸부터 일어나신 분도 오늘 계셨다"며 "아마 새로운 문화가 정착이 돼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기자회견이 이른바 '각본'에 의해 진행됐다. 사전에 미리 질문자와 질문 내용이 짜여있는 식이었다. 지난 2016년 1월 박 전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질문 순서와 내용이 담긴 질문지가 사전 유출됐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었다. 역대 정권에서도 정도에 차이가 있었을 뿐 각본에 의해 진행됐다는 점은 다르지 않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