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NC, '35홈런' 스크럭스와 130만달러에 재계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NC, '35홈런' 스크럭스와 130만달러에 재계약

    뉴스듣기

    스크럭스 (사진 제공=NC 다이노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2017시즌 활약한 외국인타자 스크럭스와 2018시즌도 함께 한다.

    NC와 스크럭스는 10일 작년 계약 총액 100만 달러에서 30% 오른 총액 130만 달러(계약금 40만 달러, 연봉 70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에 재계약을 마쳤다.

    KBO 리그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에릭 테임즈의 대체 선수로 관심을 모은 스크럭스는 2017시즌 115경기에 나서 타율 3할, 35홈런, 111타점, 91득점을 기록해 팀의 중심타자 역할을 해냈다.

    활달한 성격으로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며 아내와 함께 한국 생활에 대한 유튜브를 구단 홈페이지에 운영할만큼 한국 문화에도 애정을 갖고 있다.

    NC 유영준 단장은 "스크럭스 선수와 재계약을 완료해 기쁘다. 지난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시즌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크럭스는 “아내 제시카와 나는 다이노스에서 두 번째 시즌을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함을 느낀다. 한국은 우리가 있고 싶은 곳이고 2018시즌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영광이다. 다이노스 가족 모두를 다시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 다 함께 2018년을 특별한 해로 만들었으면 좋겠고 빨리 시즌을 시작하고 싶다. 화이팅”이라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스크럭스는 NC 전지훈련 첫 날인 2월1일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