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CES 2018] 나를 이해하고, 가족과 함께 성장하는 AI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CES 2018] 나를 이해하고, 가족과 함께 성장하는 AI

    박일평 사장, 맞춤형·넓은 접점·개방성 콜라보 'LG 씽큐'…"게임 체인저 될 것"

    "사람이 제품과 서비스를 배우던 것과 달리,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제품과 서비스가 사람을 배우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LG 씽큐가 소프트웨어 혁신을 통해 전자산업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이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현장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AI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기술 전략에 대해 밝혔다.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박일평 사장이 현지시각 9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8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ThinQ)'를 통해 생활 전반에 걸쳐 실질적인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 인공지능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씽큐의 강점은 크게 맞춤형 진화, 폭 넓은 접점, 개방형 전략 등 3가지다.

    LG 씽큐는 가족과 함께 지내며 성장하는 인공지능을 지향한다. 인공지능 기술을 통해 사용자와 가족을 이해하고 스스로 진화하며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에 선보인 인공지능 가전은 인식한 정보를 학습해 성능을 지속적으로 강화시키는 수준인데, 향후에는 사용자를 알아보고 사용자의 주요 특성을 집중적으로 학습해 주변 환경에 최적화된 기능을 스스로 제공하게 된다.

    예를 들어 LG 씽큐 세탁기는 가족이 잘 입는 옷감의 종류에 따라 최적화된 세탁 코스를 자동으로 설정해준다.

    LG 씽큐 TV는 "스칼렛 요한슨이 나오는 영화 찾아줘"라고 말만 하면 TV 프로그램, VOD서비스, 유튜브 등에서 관련 영상을 찾아준다.

    지난 60년 간 축적해온 가전 기술과 '씽큐' 브랜드의 제품·서비스들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면서 더 똑똑해질 수 있도록 인프라를 지속 확장하고 있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지난 해부터 출시하는 가전제품에 무선인터넷(Wi-Fi)을 기본 탑재하고 있다.

    집안은 물론 집 밖에서도 공간의 경계 없는 통합적 인공지능 제공에 나선다.

    실제로 LG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스피커 등의 가전을 비롯해 스마트폰, 자동자 부품, 공조 시스템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시키고 있다.

    또 LG전자는 인공지능 경험이 집 밖의 공공시설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상업용 서비스를 위한 로봇 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CES에서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카트 로봇 등 신규 컨셉 로봇 3종을 추가로 선보였다.

    지난 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내로봇과 청소로봇을 이용한 시범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데 이어 쇼핑몰, 호텔 등 다양한 영역에서 로봇 서비스 도입을 협의 중이다.

    LG전자는 개방형 전략을 바탕으로 사용자 관점에서 더 큰 고객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제공한다. 독자 개발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의 기술도 적극 활용해 사용자 입장에서 최적인 융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IT,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글(Google), 아마존(Amazon), 네이버 등 국내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인공지능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LG전자는 거주 지역, 사용 언어 등 고객의 환경을 고려해 사용자가 가장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너지가 나올 수 있는 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파트너를 발굴하고 있다.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인공지능 TV 'LG 올레드 TV 씽큐', 인공지능 스피커 '씽큐 스피커', 네이버와 협력해 내놓은 인공지능 스피커 '씽큐 허브' 등이 그 사례다.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가속도를 내기 위해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 '딥씽큐(DeepThinQ)'의 활용도와 접근성도 계속 향상시키고 있다.

    '딥씽큐'는 일반적인 범용 인공지능 기술과는 달리 고객이 사용하는 '제품'과 고객이 활동하는 '공간'에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외부환경뿐 아니라 고객 생활패턴까지 이해하고 그에 특화된 기능을 보여준다.

    LG전자는 '딥씽큐'가 지원하는 운영체제를 현재 리눅스(Linux) 외에 안드로이드(Android), 웹OS(webOS) 등으로 넓혀 개발자들이 보다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생태계 범위를 지속 확장하고 있다.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등에서 대학, 연구소, 스타트업 등 외부와 협력하는 개방적 혁신(Open Innovation)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매년 미국 내 전략 도시를 순회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테크페어'를 실시하고 있다. 또 투자 펀드를 조성해 외부 스타트업들과 혁신 기술 발굴,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