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박주영, 서울에 남았다…3년 재계약

    박주영. (사진=FC서울 제공)
    박주영(33)이 FC서울에 남았다.

    서울은 10일 "박주영과 재계약을 확정했다. 박주영이 앞으로도 서울의 검붉은 유니폼을 입고 팬들 앞에 선다"고 전했다. 계약기간은 2020년까지 3년이다.

    서울은 최근 데얀(수원), 윤일록(요코하마 마리노스) 등을 이적시키며 새 판 짜기에 들어갔다. 여기에 FA 자격을 얻은 박주영 역시 재계약 소식이 늦어지면서 소문만 무성했다.

    하지만 서울은 팀의 상징인 박주영을 붙잡았다.

    박주영은 2005년 서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2008년 9월 AS모나코(프랑스)를 떠난 뒤 아스널(잉글랜드), 셀타 비고(스페인), 왓포드(잉글랜드), 알 샤밥(사우디아라비아)을 거쳐 2015년 서울로 돌아왔다. 2015년 FA컵 우승, 2016년 K리그 클래식 우승에 힘을 보탰다.

    K리그에서는 2005년 30경기 18골로 만장일치 신인왕을 차지했다. 서울에서의 통산 성적은 208경기(FA컵 등 포함) 65골 18도움.

    박주영은 "서울과 새로운 목표를 향해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무엇보다 구단과 팬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신뢰에 감사한 마음이다. 그 믿음에 보답하고,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팀원들과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남은 선수생활을 서울에서 영광스럽게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주영은 곧바로 동계 전지훈련지 스페인 무르시아로 합류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