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취업/직장인

    혁신성장 이끌 전문인력 8천명 양성한다

    정부가 혁신성장과 일자리 중심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산업·지역·에너지·무역 등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산업인력 8천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2018년도 산업부 인력양성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분야별 전문인력 양성 계획을 보면, 산업 전문인력 2,684명, 지역 연구인력 2,463명, 에너지 전문인력 1,500명, 무역 전문인력 1,280명, FTA 전문인력 150명 등이다.

    또한 산업단지 근로자 5,340명에 대한 평생학습 교육, 전국 71개 공과대학생 2만1천명의 창의적 종합설계 교육 지원, 경력단절 여성연구원 120명의 재취업 지원 등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보다 63억 증가한 1,463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산업 분야에서는 첨단신소재 3D프린팅, 친환경·스마트선박, 웨어러블 스마트디바이스, 고신뢰성 기계부품, 고부가 금속소재 등 5개 신산업에 대한 인력양성사업을 신설해 석·박사 130명을 신규 지원한다.

    미래형자동차·드론·바이오·나노융합 등 기존 22개 인력사업에 대한 지원도 계속 차질 없이 수행할 계획이다.

    지역 분야에서는 산업단지와 대학이 공간적으로 통합된 산·학융합지구에서 학부생·대학원생 대상으로 기업과의 산·학 공동연구, 프로젝트 Lab 등을 지원해 현장형 기술·연구인력 2,463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와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학생 5,340명 대상으로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에너지‧자원, 기후변화 대응, 신재생‧전력‧원자력 분야에서 학부‧대학원생‧재직자 등을 대상으로 기업 R&D와 연계를 강화한 계속 지원으로 현장맞춤형 연구전문인력 1,500여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무역 분야에서도 전국 20개 대학에 설치된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 양성사업단을 통해, 예비 무역인력(대학 3~4학년) 1,280명에게 지역별로 특화된 무역 실무 교육을 실시한다.

    또한, 중소기업 수출마케팅 업무 대상자 150명을 대상으로 FTA 활용 컨설팅 교육과 FTA 이러닝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