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토부, 2027년까지 전 노선 LTE급 철도통신시스템 구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국토부, 2027년까지 전 노선 LTE급 철도통신시스템 구축

    뉴스듣기

    국내 기술로 세계 최초 개발, 고속·대용량 통신 가능

    LTE-R 통신시스템 구성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현재 음성통신 위주의 통신시스템(VHF, TRS)을 사용하고 있는 국내 철도통신시스템이 앞으로는 고속·대용량 정보전송이 가능한 4세대 통신기술인 LTE를 적용해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철도통신시스템(LTE-R)으로 새롭게 탈바꿈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국가 R&D를 통해 개발한 LTE 기반의 철도통신시스템의 검증을 완료하고 오는 2027년까지 일반·고속철도 전 노선에 설치하기 위해 총 1조 1,000억 원을 투입하는 LTE-R 구축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철도통신시스템은 안전하고 원활한 철도운영을 위한 관제사, 기관사, 승무원, 작업자 등철도 종사자)간의 의사소통시스템이다.

    현재 일반철도는 지난 1969년에 최초 도입된 VHF 방식의 통신시스템을 주로 사용 중이며 고속철도는 TRS 방식의 통신시스템을 지난 2004년부터 미국 모토로라사에서 도입해 사용 중이다.

    그러나 VHF는 아날로그 방식으로 통화품질이 낮고 통신이 단절되는 음영지역이 존재하는 등 일부 구간에서 안정적인 통신운영이 제한되고 일반철도 구간을 운행하는 고속철도 차량은 VHF와 TRS를 혼용해 사용함에 따라 사용자 불편을 초래하고 유지관리 비용 증가 등을 감수해야만 했다.

    국토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첨단화·지능화 되어가는 철도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과기부로부터 통합공공망 주파수를 배정받아 LTE-R을 개발해 경강선에서 검증을 완료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확대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이후에 개통되는 신규 노선과 개량 시기가 도래하는 기존 노선에 총 1조 1,00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7년까지 일반·고속철도의 모든 노선을 LTE-R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철도통신시스템이 LTE-R로 통합되어 노선 간 연계 운행이 용이해지고 약 1,500억 원의 수입대체효과가 기대되며 재난안전통신망과 연계해 철도사고 등 재난상황발생 시 재난통신망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제 고속에서 대용량 정보전송이 가능한 LTE-R이 구축됨에 따라 무선기반 열차제어 등 첨단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지고 철도안전 향상과 해외시장 진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