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10개월째 수색 '깜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10개월째 수색 '깜깜'

    뉴스듣기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 "속이 새까맣게 타 들어가..심해 수색해 블렉박스 수거해야"

    지난해 3월 31일 한국인 8명을 비롯해 24명을 태운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을 항해하다 침몰했다. 사고발생 10개월째로 접어들었지만 생사확인도 안된 상황에서 수색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실종자가족들은 새까맣게 속이 타 들어가고 있다. CBS TV 뉴스에서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을 만나 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요구가 무엇이고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를 들어봤다.

    CBS 박성석 선임기자와 인터뷰를 나누고 있는 허영주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 공동대표(우측).

    ■ 방송 : CBS뉴스 파워인터뷰(CBS TV, 1월 10일(수) 밤 9시 50분)
    ■ 진행 : 박성석 선임기자
    ■ 대담 : 허영주 공동대표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


    ◇박성석> 어서 오십시오.

    ◆허영주> 반갑습니다.

    ◇박성석> 네, 허영주 공동대표께서는 가족 중에 혹시 누가 실종된 상황인가요?

    ◆허영주> 제 막내 남동생 이등항해사 허재용입니다.

    ◇박성석> 네, 그 스텔라데이지호의 실종사고를 혹시 모르는 국민들도 있을 수 있으니까 한 번 그 사고의 개요를 좀 설명을 해주시죠.

    ◆허영주> (작년) 3월 31일, 현지 사고해역의 시간은 낮 1시 반이었습니다. 정말 기상상황도 좋은 상황에서 배가 운항 중에 두 동강이 나서 침몰된 사건입니다. 전체 선원은 24명이 있었는데, 그 중에 필리핀인 2명은 구조가 되었으나 22명은 아직 실종상태고요. 그 중에서 한국인이 8명이 있습니다.

    ◇박성석> 실종된 지 10개월째로 접어 들어서 장기화되고 있는데요. 사고 초기에 제대로 정부와 선사가 대처했더라면, 이렇게 장기화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어떤 이유에서 그렇습니까?

    ◆허영주> 선사는 사고 초기부터 이 사건을 빨리 덮으려고만 했던 것 같습니다. 그 사고가 발생한 이후에 12시간이 지나서야 정부에 보고했고요. 가족에게 연락한 시간은 사고발생한 지 16시간이 지난 이후였습니다. 정부가 이 비상대책반을 처음 세팅한 게 사고 난 지 14시간 만이었습니다.

    제가 외교부에 찾아갔을 때, 외교부에 도착한 시간이 사고발생한 지 20시간이 지난 다음이었는데, 외교부는 그 때까지도 선원이 탈출했을 구명보트가 몇 개가 있고, 그게 몇 인승이고, 식수나 그 안에 음식물은 얼마나 있는지 확인도 안하고 있던 상태였습니다.

    ◇박성석> 그 당시 사고 초기에 미군 초계기가 정찰하다가 사고해역에서 구명벌, 즉 탈출용 무동력 보트라고 하죠. 그걸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해서 촬영한 걸로 알고 있는데, 가족들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정보를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정보도 접하지 못하고 있다면서요?

    ◆허영주> 4월 9일, 미 해군의 수색기가 그 사고해역을 수색하던 중에 구명벌 추정물체를 발견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다음날 저녁때가 돼서, 모 언론매체를 통해서 그 구명벌 추정물체는 기름기로 확인이 되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게 됩니다. 그 이후에 수색은 종료하는 걸로 수순을 밟게 됐고요. 문제는 외교부는 그 구명벌 추정 물체에 대해서 사진을 확보해서 가족에게 주겠다고 하였으나 그 사진은 여태까지 저희가 확보를 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박성석> 사고의 원인을 밝히려면 사고 해역에 심해수색장비를 투입해야 되는데, 그래서 블랙박스를 수거해서 분석하는 것이 가장 기초일텐데, 심해수색장비 투입할 수 있는 예산이 반영되지 않았다면서요?

    ◆허영주> 저희가 국회의 외교통일위원회와 농해수위 의원실을 모두 다녔습니다. 여야 의원들께서 전부 합의하셔서 심해수색장비 임차 투입 예산입니다. 그 예산을 50억 원을 반영하는 것에 대해서 요청을 했고, 전부 이 부분에 대해서 다들 동의하셨습니다. 기획재정부와 최종 협의하는 과정에서 이 부분이 빠졌다고 저는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심해수색장비를 투입해서 블랙박스를 회수하는 것에 대해서 외국에서는 당연한 절차입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한 번도 선례가 없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선례가 없었기 때문에 정부부처관료들께서 움직이지 않았던 것이 아닐까 저희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박성석> 자, 가족들은 실낱같은 희망을 지금도 버리지 않고서 10만인 국민서명 캠페인을 벌이고, 그 서명을 청와대에 새해 첫 민원으로 전달을 했는데 혹시 청와대로부터 어떤 얘기를 들은 게 있습니까?

    ◆허영주> 네, 저희가 10만인 서명지 전달을 위해서 청와대에 직접 민원 접수를 했고요. 저희가 10만인 서명지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께 서한문을 작성한 것을 저희가 보냈습니다. 또한 어머님들께서도 너무 이 9개월 동안의 가슴 아픈 사연을 담아서 김정숙 여사님께도 편지를 썼습니다. 손 편지를 쓰셔가지고 그걸 또 같이 동봉해서 전달 부탁했습니다.

    ◇박성석> 마지막으로 실종자 가족들의 생사 확인을 위해서 앞으로 어떤 또 계획을 가지고 계시는지 마무리 말씀을 듣겠습니다.

    ◆허영주> 저희가 원하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미 초계기가 발견했던 구명벌 진실, 구명벌 실체에 대해 정확히 확인을 하고 싶습니다. 그것을 위해서 저희는 미국에 직접 정보 공개 요청을 하기도 했고, 해외 연대의 도움을 받아가지고 이 부분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위해서 지금 각 방면에서 애쓰고 있습니다.

    두 번째는 사고 원인을 정확히 밝히고, 또 선원들 탈출 여부에 대해서도 확인을 하기 위해서는 블랙박스를 회수해서 거기에 녹음이 되어있는 모든 음성을 다 복원을 해야 된다고 봅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저희가 하기 위해서 올 한 해 최대한 매진을 해보려고 합니다.

    ◇박성석> 네, 오늘 어려운 발걸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허영주> 네, 고맙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