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90년대 '짱' 오빠 최창민, 라디오스타로 깜짝 복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90년대 '짱' 오빠 최창민, 라디오스타로 깜짝 복귀

    뉴스듣기

    (사진=MBC 제공)
    ‘90년대 하이틴스타’ 최창민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데뷔 20년 만에 첫 토크쇼다.

    그는 개명한 최제우로 출연, 갑자기 방송에서 사라진 이유를 밝히는가하면 1년 동안 배운 명리학 개인기(?)를 선보이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최제우는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하이틴 스타였다.

    당시 잡지모델로도 유명세를 탄 그는 지난 1998년 1집 앨범 ‘영웅’으로 가수로 데뷔했고 이후 1999년, 2000년에 두 장의 앨범을 더 내고 활동 했다.

    대표곡으로는 ‘짱’이 있다. 가수 뿐 아니라 시트콤 ‘나 어때’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큰 인기를 누렸다.

    최제우를 본 MC들은 저마다 반가워하면서 그의 인기를 증언하기 시작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녹화가 진행됐다.

    그는 최창민에서 최제우로 이름을 개명한 이유를 밝히면서 “모르시는 분들이 들으면 최강창민이라고 하시는 분이 많았다”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고.

    특히 “라스 역사상 역대급으로 자료가 없었다”며 놀라워하는 MC들에게 최제우는 “2000년도에 활동을 그만뒀다. 그만두고 싶어서 그만둔 건 아니다”라며 그동안 자신에게 있었던 여러가지 사건, 사고에 대해 얘기를 꺼냈다.

    이 과정에서 최제우는 과거 일용직 근로부터 길거리 어묵집의 골든벨을 꿈꾸던 당시의 상황을 담담하게 얘기했다.

    무엇보다 최제우는 명리학 개인기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을 예정이다. 1년 동안 명리학을 공부했다고 밝히고는 이날 출연진들의 신년운세 풀이를 했다.

    여기에 1990년대 하이틴스타로 큰 인기를 누렸던 ‘짱’ 댄스를 선보이는 한편, 다른 게스트들의 개인기를 곳곳에서 스틸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오늘(10일) 밤 방송하는 ‘라디오스타’는 ‘내 꽃길은 내가 깐다’ 특집으로, 최제우와 함께 서지석, 김지민, 김일중이 출연해 활활 타오르는 야망을 드러낼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