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청와대가 지지율 때문에 한일관계 이용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日 "청와대가 지지율 때문에 한일관계 이용했다"

    뉴스듣기

    일 언론들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노골적으로 비판

    자료사진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를 자세히 전하면서 일본 언론들은 문재인 정부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는 등 노골적으로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0일 강경화 외무장관이 전날 발표한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대해 "결국 골대가 움직였다"며 "재협상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노력과 사과'를 촉구했고 일본이 지급한 10억엔은 공중에 떴다. 일본으로선 받아들이기 힘든 내용"이라고 반발했다.

    신문은 또 "이제 와서 10억엔을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것은 수수께끼"라며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목표로 한 합의정신은 풍전등화"라고 보도했다.

    NHK방송은 "한일 합의에 기초해 일본이 지급한 10억엔을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내용에 대해 외무성 간부들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말하는 등 한국측의 의도가 불명확한 상태"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어떻게 언급할 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을 통해 "스스로 완수해야할 약속은 뒤로 하고, 일본에게 새로운 양보를 요구하고 있다"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소녀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으나, 문재인 정부는 구체적인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고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철거를 강하게 요구했다.

    아사히신문도 문재인정부가 지지율 확보를 위해 위안부 합의 재협상 등을 추진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청와대가 한일관계,정치를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극우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양국이 확인한 합의의 근본을 부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생존 위안부 31명 중 24명이 이미 (합의금을) 받고 있다"며 "대사관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은 외국공관앞에서 모욕행위 금지한 비엔나 협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불쾌감을 드러낸 일본 언론들은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입에 관심을 돌리고 있다.

    일본 정부로선 최악의 상황이라 할 수 있는 재협상은 피했지만 향후 10억엔의 처리를 놓고 시비가 이어질 수 있는 만큼, 10일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먼저 한국측의 진의를 파악한 후 구체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