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경제 올해 3.1%↑…잠재성장률은 하락 우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세계경제 올해 3.1%↑…잠재성장률은 하락 우려

    뉴스듣기

    세계은행 "선진국 투자회복, 원자재 수출 증가…하방요인도 많아"

    올해 지구촌 경제가 선진국 투자 회복 등에 힘입어 3.1%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은행(WB)은 10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세계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을 발표했다. 매년 1월과 6월 두 차례 내놓는 보고서로,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포함되지 않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선진국의 투자 회복과 브라질·러시아 등 원자재 수출국의 수출 증가 등으로 3.1%(시장환율 기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6개월전의 2.9%보다 0.2%p 상향 조정된 수치다.

    선진국은 6개월전 전망치보다 0.4%p 오른 2.2%, 신흥국은 6개월전과 같은 4.5%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은 2.3%, EU는 1.9%, 일본은 1.2%로 전망됐다. 인도와 중국은 각각 7.3%와 6.4%를 기록, 신흥국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됐다.

    IMF(국제통화기금)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 사용하는 구매력평가기준(PPP)으로 환산하면 올해 경제성장률은 3.7%로, 이들 기관이 지난해 10월과 11월 각각 내놓은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보통 시장환율이 실제 구매력에 비해 저평가돼있는 신흥국에선 PPP환율을 적용했을 때 성장률이 더 높게 나타난다.

    보고서는 올해 경제의 하방요인으로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주의 증가 △중동지역 분쟁 등 지정학적 긴장 고조 △자본축적 규모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감소 등을 지목했다.

    특히 앞으로 10년간 세계경제의 평균 잠재성장률이 2.3% 수준을 기록, 지난 5년 평균인 2.5%보다 0.2%p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선진국의 경우 △안정적 통화정책 운영 △투자 확대 △노동생산성 증대 정책을, 신흥국엔 △거시건전성 조치 강화 △투자 확대 및 노동생산성 증대 △기업환경 개선과 거버넌스 개혁을 권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