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낼까 말까’ GS칼텍스의 이소영 딜레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낼까 말까’ GS칼텍스의 이소영 딜레마

    뉴스듣기

    복귀 향한 큰 관심에 선수도 상당한 스트레스 호소

    GS칼텍스의 '에이스' 이소영은 2012~2013시즌 데뷔 후 첫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을 앞두고 있다. 이 때문에 부상 회복 후 출전 여부가 선수 본인은 물론, 소속팀의 미래 구상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두 갈래 갈림길에서 어떤 선택도 쉽지 않다.

    GS칼텍스와 차상현 감독의 고민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최하위에 그치는 부진한 성적 때문이 아니다. 계속되는 부상자 때문에 완전한 전력을 갖춰 경기할 수 없다는 점이 가장 큰 고민이다.

    시작은 ‘에이스’ 이소영이었다. 이소영이 무릎 십자인대 파열로 사실상 ‘시즌 아웃’ 판정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시즌 개막 후 알짜 신인 한수진과 기대주 이영, 외국인 선수 듀크가 차례로 다쳤다. 가장 최근에는 GS칼텍스를 받치는 기둥 가운데 한 명인 표승주가 지난 6일 경기 도중 블로킹 후 착지하는 과정에서 발목을 접질려 오른쪽 발목 바깥 인대가 파열됐다.

    주전과 백업 자원을 가릴 것 없이 계속되는 부상에 당장 경기에 나설 선수 구성도 완벽하게 채울 수 없게 된 차상현 감독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특히 코트 안팎에서 존재감이 컸던 표승주가 쓰러지며 이를 대신할 자원은 김진희가 유일하다. 이 때문에 차상현 감독은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이소영의 이른 코트 복귀가 더욱 탄력을 얻게 됐다.

    처음 다쳤을 때만 해도 이소영은 올 시즌 내 복귀가 불투명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빠른 회복 덕에 이소영은 현재 팀 내 훈련을 온전히 소화하고 있다. 지난달 6일 한국도로공사 원정부터 선수단에 합류해 경기장 분위기를 익히며 복귀가 임박했다는 점을 직접 배구팬에 증명했다.

    한국도로공사와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4라운드가 열린 지난 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만난 차상현 감독은 “매일 (이)소영이의 상태를 점검했다. 훈련이 끝나고 개인 보강을 시키고 있다”면서 “현재 소영이가 100% 팀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고 더욱 커진 복귀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차 감독은 “소영이가 팀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되면 경기 흐름에 따라 투입할 것이다. 연습과 경기는 분명 다르지만 몸 상태가 준비됐는데도 투입하지 않는 것도 잘못된 것”라며 “다만 (소영이의) 몸 상태가 좋지 않은데 투입해서 제2의 불상사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분명한 기준을 제시했다.

    사실상 코트 복귀가 초읽기에 들어간 이소영이지만 부상 이전의 점프력을 회복하지 못했다는 점이 마지막 물음표다. 차상현 감독은 “소영이는 점프로 경기했던 선수인데 아직 그 단계에 이르지 못했다”고 여전한 걱정을 감추지 않았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무릎 인대 파열의 큰 부상에도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이소영의 투입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는 이소영 본인에게도 스트레스다. 차상현 감독과 GS칼텍스 관계자는 이소영의 복귀를 향한 기대 이상의 큰 관심에 선수 본인이 상당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이 때문에 이소영은 인터뷰 요청도 정중하게 거절했다. 하지만 머지않아 코트 복귀를 예고했다.

    이소영의 복귀는 GS칼텍스가 고민을 덜어낼 큰 힘이다. 하지만 새로운 고민을 안길 수밖에 없는 선택이다. 바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이다.

    이소영은 올 시즌 예정대로 활약했다면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을 수 있었지만 시즌 개막 전 불의의 부상으로 FA 자격 취득 여부가 불투명했다. 그러나 팀 상황이, 또 이소영의 상황이 달라졌다. 이소영의 코트 복귀가 임박해지며 FA 자격 취득 여부가 다시 관심을 받게 됐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FA 자격 취득 기준을 산정할 때 정규리그의 1/4 이상 소화하면 해당 시즌을 정규 소화한 것으로 인정한다. 원포인트 서버로 코트를 밟아도 해당 경기는 공식 출전으로 인정된다.

    이소영이 잠시라도 코트를 밟는 경기가 8경기를 넘을 경우 FA자격을 얻어 새로운 팀에서 부상에서 회복한 100%의 경기력을 보여줄 가능성도 생긴다. 결국 이소영을 투입해도, 투입하지 않아도 GS칼텍스와 차상현 감독의 고민은 계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