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종교

    중국, 다음달부터 기독교에 대한 압박 강화

    중국이 다음달 시행되는 새로운 종교규제에 따라 기독교를 비롯한 모든 종교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전망이다.

    중국매체인 중신망에 따르면 왕쭤안(王作安) 중국 국가종교국장은 지난 8일 전국 종교국장회의에서 새해 업무계획을 통해 종교 사무관리의 제도체계를 한층 완비하겠다고 밝혔다.

    왕 국장은 이 자리에서 "새로 개정된 종교사무조례가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시행될 예정"이라며 "새 조례는 합법을 보호하고, 비법(非法)과 극단을 억지하며 침투를 막고 범죄를 척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말했다.

    새 종교사무조례는 일선 행정기관의 종교인·종교단체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최대 20만 위안, 한화로 3천400만원의 벌금을 물리고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 활동에 이용된 경우에는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중국은 지난해 9월 모든 종교를 대상으로 통제를 한층 강화하는 내용의 새로운 종교사무조례를 공포하고 다음달 1일부터 시행키로 한 상태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