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지엠 노사, 2017년 임금교섭 타결…"지속 가능 미래 위해 협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한국지엠 노사, 2017년 임금교섭 타결…"지속 가능 미래 위해 협업"

    한국지엠 노사가 지난달 30일 잠정 합의한 ‘2017년 임금교섭’ 안이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9일 가결됐다.

    한국지엠 노조는 전체 조합원 중 총 12,340명이 투표, 이중 8,534명(찬성률 69.2%)이 찬성함으로써 올해 임금 교섭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지엠은 지난달 29일 열린 25차 교섭을 통해 기본급 5만 원 인상, 격려금 600만원,성과급 450만원 등 임금 인상과 미래발전 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17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해 낸 바 있다.

    또 한국지엠 노사는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신속히 개시하고 조속한 협상과정을 통해 장기적 수익성과 사업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2017년은 한국지엠에게 도전 과제가 많았던 한 해였고, 이러한 상황은 올해에도 지속될 것”이라며, “경영 정상화에 초점을 맞추고 수익성을 바탕으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내기를 기대한다. 보다 건실하고 타당성 있는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회사 안팎의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