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日외상 "위안부 합의 미이행 받아들일 수 없다"

    NHK 등 일언론,앞으로 한일관계에 영향 미칠 것으로 예상

    고노 다로 일본 외상. 자료사진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은 우리정부의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 처리방향 발표에 대해 “한일 위안부 합의를 실행하지 않는 것을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노 외상은 9일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일 협정은 국가간의 약속”이다라며 “정권이 바뀐다고 해서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한일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된 것으로 국제사회에서도 높이 평가되고 있다”며 기존의 일본 정부 입장을 되풀이 했다.

    이에앞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위안부 한일 합의와 관련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것으로, 계속해서 착실히 실시될 수 있도록 한국 측에 강력히 요구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어 "한일 합의는 협상 끝에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합의돼 정상 간에도 내용을 확인한 것"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도 높이 평가받았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내용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NHK는 이와관련 문재인 정부가 한일 합의에 반대하는 뿌리깊은 국내여론과 일본과의 외교 관계 사이에서 균형을 취하려 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지난 2015년 한일합의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한일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또 지지통신도 이번 우리정부의 처리방향에 대해 “한국정부가 10억엔을 부담하는 형태로 일본과의 결정적인 균열을 피하면서도 위안부들에 배려를 보여준 셈이다”라고 평가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