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기업/산업

    포스코, 정기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 단행

    포스코가 정기 임원인사와 함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포스코는 9일 오형수 중국 장가항법인장을 철강생산본부 포항제철소장으로 임명하고, 정탁 철강사업전략실장을 철강사업본부장으로 임명하는 등 부사장 승진 2명을 포함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포스코는 통상 2월 초에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했으나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는 시기를 한 달가량 앞당겨 조직을 안정화하고 조직전문성과 솔루션마케팅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에 조직개편을 통해, 전세계 생산 및 판매확대에 따른 철저한 품질관리를 위해 철강솔루션마케팅실 산하에 '글로벌품질경영담당'조직을 신설하고, 글로벌 솔루션마케팅 강화를 위해 베트남과 중국에‘솔루션마케팅센터'를 각각 새로 만들기로 했다.

    이와함께 임원 인사의 경우 지난해 경영실적 호조와 구조조정 마무리에 따라 최근 수년간 지속 감축해 온 임원규모를 현재와 유사한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세계적 수준의 기술과 노하우로 회사에 기여하고 있는 현장 직원들을 독려하기 위해 도입한 명장 중에 처음으로 상무보가 탄생했다. 이번에 상무보로 승진한 손병락 명장은 고등학교 졸업후 1977년 입사해 2015년 명장으로 선발됐으며, 현장 전동기 기술분야의 1인자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주주총회와 이사회 승인이 필요한 포스코 사내이사와 주요 출자사대표에 대한 인사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