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장인도 떠나는 '1박2일' 마닐라 밤도깨비 여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여행/레저

    직장인도 떠나는 '1박2일' 마닐라 밤도깨비 여행

    세계 유일의 복합 화산이자 가장 작은 화산인 ‘따알 화산’. (사진=노랑풍선 제공)
    직장인들에게는 작은 애환이 하나 있으니 연차가 있어도 마음대로 휴가를 쓰지 못한다는 점이다. 눈치가 보여서 쓰지 못하고 혹은 나 한 사람이 빠져버리면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바쁘니 "휴가 다녀오겠습니다"라는 말이 입 밖으로 나오기란 여간 쉬운 일이 아니며 그저 토요일, 일요일 이틀이라도 쉴 수 있다면 다행이라고 여기는 직장인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상황이 이러하니 직장인들에겐 해외는 커녕 국내여행도 엄두를 내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매일매일 반복되는 일상을 잠시라도 벗어날 수 있다면 또는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매일 같은 풍경을 보는 것에 지쳤다는 생각이 떠오른다면 지금 이 순간 필요한 것은 주말, 이틀이라는 시간을 이용한 ‘일탈’이다.

    노랑풍선은 휴가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1박2일 일정으로 필리핀 마닐라를 여행할 수 있는 상품을 마련했다. 세부퍼시픽 항공을 이용해 금요일 새벽 또는 토요일 새벽에 인천에서 마닐라로 떠나니 이른바 ‘밤도깨비 투어’인 셈이다.

    생어거스틴 성당 내부 모습. (사진=노랑풍선 제공)
    밤도깨비 투어로 준비된 만큼 직장인이어도 부담 없이 여행을 떠날 수 있다는 점이 최대 장점이다. 금요일 새벽에 출발하는 일정을 택하면 새벽 2시30분에 출발해 현지에는 당일 새벽 5시50분에 도착하며 한국에는 토요일 밤 10시40분에 돌아올 수 있다.

    토요일 일정을 고르면 새벽 2시30분에 출발해 마닐라에는 당일 새벽 5시50분에 도착하며 한국에는 일요일 오후 10시40분에 돌아오게 된다. 이러니 굳이 눈치 봐가며 휴가를 내지 않고서도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으니 이 얼마나 멋진가.

    1박2일로 떠난다고 해서 실속 없는 여행일 것이라는 우려는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 세계 유일의 복합 화산이자 가장 작은 화산인 따가이따이의 ‘따알 화산’을 직접 두 눈으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어 열대 과일시장과 성어거스틴 성당 관광 등 필리핀 수도가 가지고 있는 매력과 재미에 푹 빠질 수 있는 시내관광과 아시아의 라스베가스 ‘시티 오브 드림’에서 흥미와 럭셔리한 경험을 누릴 수 있는 기회가 기다리고 있다.

    게다가 '실속관광형', '특급휴양형' 등 2가지로 준비돼 있어 자신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가능하다. 실속관광형의 경우 1급 호텔을 이용하며 따가이따이 지역과 시내관광 등 실속 있게 마닐라의 필수관광지를 돌아보게 된다.

    특급휴양형은 말 그대로 마닐라 필수관광에 곤돌라 체험과 전신마사지 등이 추가돼 관광과 휴양 모두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상품이다.

    시티 오브 드림은 안팎으로 화려하고 럭셔리하게 꾸며진 인테리어가 인상적이다. (사진=노랑풍선 제공)
    이외에도 선택관광으로 따가이따이의 화산 정상까지 조랑말을 타고 올라가는 체험도 즐길 수 있다. 다만 햇빛에 장시간 노출이 될 수 있는 만큼 얇은 긴팔 옷, 모자, 선글라스, 선크림을 준비하는 것이 좋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노랑풍선 관계자는 "짧지만 강렬한 마닐라 여행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맞춤옷처럼 취향에 꼭 맞는 여행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취재협조=노랑풍선(www.ybtour.co.kr)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