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재/정책

    가장 오래된 역사서 '삼국사기' 국보된다

    보물 제 525호 '삼국사기'. (사진=문화재청 제공)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서로 전해지는 ‘삼국사기’ 완질본 2건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보물 제525호와 보물 제723호로 지정된 ‘삼국사기’를 각각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4일 밝혔다.

    ‘삼국사기’는 고려시대 김부식(1075~1151)이 1145년 국가의 주도 하에 삼국시대의 역사를 정리한 책으로 국보 지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三國史記)(1970.12.30 지정)는 1573년(선조 6년) 경주부(慶州府)에서 인출(印出)하여 경주 옥산서원에 보내준 것으로, 조선 태조와 1512년(중종 7년)에 개각한 판(板)과 고려 시대의 원판이 혼합된 것이 특징이다.

    보물 제 723호 '삼국사기'. (사진=문화재청 제공)
    보물 제723호 '삼국사기'(三國史記)(1981.7.15 지정) 역시 보물 제525호와 유사한 판본을 바탕으로 인출한 책으로, 인출 당시의 원형을 거의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이 두 건은 총 9책의 완질본이자 고려~조선 초기 학술 동향과 목판인쇄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권1~2'(三國遺事 卷一~二)도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 조선 초기 판본으로, 비록 총 5권 중 권1~2권(연세대 박물관이 소장 중)만 남아 있으나 결장(缺張)이 없는 완전한 인출본이다.

    ‘삼국유사’는 고려 일연 스님이 1281년 고조선부터 후삼국의 역사와 문화에 관한 설화 등을 종합한 역사서다.

    문화재청은 또 김홍도가 그린 ‘마상청앵도’와 신윤복의 ‘미인도’, 해인사 용탑선원에 있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 등 8건을 보물로 지정예고 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