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저 정도 가슴이 딱" 끝없는 단톡방 성희롱…이번엔 홍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저 정도 가슴이 딱" 끝없는 단톡방 성희롱…이번엔 홍대

    "진짜 친구라 생각했는데…우리를 노리개, 안주거리로만 생각한 것"

    (사진=홍익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 캡처)
    (사진=홍익대학교 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지 캡처)
    한 대학교 학과 소모임 단체 카톡방에서 남학생들이 단체로 여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고발이 나왔다.

    14일 페이스북 '홍익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모 학과 소모임 XX 16학번 남자 단톡방 성희롱 사건을 제보하려 한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에 따르면 소모임의 '단톡방'에 참여한 남학생들은 단톡방 내에서 일상적으로 여학생들의 외모 품평·외모 순위 매기기·성희롱 발언 등을 일삼아 왔다.

    그러던 중 한 여학생이 우연히 문제의 단톡방을 보게 되었고, 발언의 심각성에 문제를 느껴 공론화 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공개된 캡처 사진에는 해당 소모임의 단체 대화방에서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을 상대로 나눈 노골적인 성희롱성 발언이 그대로 담겨있다.

    (사진=홍익대학교 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지 캡처)
    남학생 A 씨가 한 여학생의 셀카를 보내며 "X빻았다(못생겼다)"고 말하자 또다른 남학생 B씨는 "XX 물리고 싶다"고 말했고, 남학생 C 씨가 자신이 좋아하는 소모임 내 여학생을 언급하며 "오늘 꿈에 나왔다"고 말하자, 다른 남학생들은 "여행갔으니 지금 남친과 XX 중이다"라며 성희롱하는 발언을 했다.

    뿐만 아니라,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남학생들은 여학생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옆에서 애교떨면 하룻밤 자긴 좋지", "맛있겠다", "저정도 가슴이 딱 좋다" 등의 음담패설을 서슴없이 나누기도 했다.

    제보자는 "문제의 단톡방은 올해 2월쯤부터 존재했기 때문에, 발각된 건 저 정도지만 저런 발언들이나 그 이상의 발언들이 분명 존재했을 것"이라며 "모든 남학우들이 이 대화에 참여한 것은 아니지만, 같이 웃거나 방관할 뿐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제보자는 "이러한 문제(성희롱 발언)를 염려하여 남/녀 성별로 단톡방을 나누지 말자고 했을 당시, 문제의 단톡방에 속해있던 한 남학우는 '너희를 가지고 성적인 발언을 하지 않는다. 동기인데 어찌 그러겠느냐. 남자들끼리 할 말이 있고, 또 너희에게 차마 못 보여줄 엽사가 있어 그렇다'고 했다"며 "멍청하게도 저를 포함한 여학우들은 그 말을 믿고 진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그들은 저희를 성희롱 상대, 노리개, 안주거리로만 생각한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제보자에 따르면, 해당 단체 대화방에 참여한 남학생들은 대화방이 발각되자 대화방을 없애고 그 사실을 알고있는 여학생들에게만 '선택적 사과'를 했다. 제보자는 "단톡이 발각되지 않았다면 그들은 지금까지도 단톡을 유지했을 것이고, 그 안에서 무슨 말을 더 했을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학과 측은 14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놨다. 학과 측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최초 제보 글이 게시된 후, 해당 학과 학생회장과 담당자가 면담 절차를 거쳐 교내 성평등상담센터에 해당 사실을 알렸다고 전했다. 또 성폭력대책위원회 주관 아래 가해자 출석 요청·진술 등의 절차를 이행할 것이며, 피해학생 집단 상담 및 예방교육 역시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학과 측은 "사건 조사와 관련된 모든 절차에 적극 임할 것이며, 사실 관계 파악 후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동시에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학교 내 단체 대화방을 통한 성희롱은 이미 여러차례 문제가 된 바 있다. 지난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에서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을 성희롱 한 것이 공론화되며 여론의 호된 뭇매를 맞았고, 올해 2월에는 홍익대 세종캠퍼스 남학생들이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비교하거나 '남존여비가 부활해야한다' 등 여성비하적 대화를 나눈 것으로 밝혀지며 논란을 낳기도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