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탈(脫)원전 정책 추진하면 경북서만 '10조 5천억' 피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탈(脫)원전 정책 추진하면 경북서만 '10조 5천억' 피해

    뉴스듣기

    이철우 의원 정부에 '지원 대책 마련' 촉구

    경북 울진군의 한울원전 전경. (사진=자료사진)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할 경우 경북에서만 10조 5천억원이 넘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철우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북 울진에 계획된 신한울 3, 4호기와 영덕 천지 1, 2호기 건설을 취소할 경우 연인원 1천240만명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경제피해는 약 10조 5천5백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원자력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원전 1개 건설단위(원전 2기를 한 단위로 추산)는 연인원 6백만 명을 고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울 3, 4호기와 천지 1, 2호기는 다른 원전보다 큰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었던 만큼 각각 620만 명의 고용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했다.

    연인원으로는 모두 1천240만 명의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이다.

    특히 원전 인근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의 직접고용 일자리 420만 개(연인원)도 사라져 지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피해는 10조 5천5백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울 3, 4호기와 천지 1, 2호기가 들어설 경우 울진과 영덕은 각각 2조5천억 원의 지역지원사업과 지방세수 수입이 예상된다.

    이는 원전 건설 기간 7년과 운영기간 60년을 기준으로 추산한 수치로 사업을 시행할 경우 지원하는 기본지원사업과 특별지원사업 및 취득세 등을 포함한 금액이다.

    또 지역에서 발생하는 공사용역, 물자구매, 고용, 숙박, 식사 등의 간접 경제효과는 5조 5천5백억 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는 공사용역 및 구매비용이 약 3조 3천3백억 원, 지역인력고용에 따른 인건비 1조 3천875억 원, 고용인력의 지역경제활동 소비지출 5천550억 원, 업체의 지역소비활 동 기타 지출 2천775억 원 등이다.

    이철우 의원은 "원전 건설은 지역발전을 위해 경북주민들이 어렵게 수락한 사업임에도 정부가 갑자기 탈원전 정책을 내세우며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정부는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탈원전 정책을 포기하던가, 탈원전 정책으로 경상북도가 입을 엄청난 피해를 대체할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