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업인 나이순 줄세우면 60세도 뒷줄…고령화 심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어업인 나이순 줄세우면 60세도 뒷줄…고령화 심각

    (사진=자료사진)
    농업인구는 물론 어업인구의 고령화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조합원을 나이 순서로 줄세운다면 60세도 젊은 축에 속해 뒷줄로 서야 한다.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수산업협동조합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연령별 조합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조합원 15만8천760명 가운데 60세 이상인 조합원은 10만358명으로 63.2%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제주가 71.2%로 6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가장 높았고, 경북 67.8%, 부산 66.5%, 전남 63.9% 경남 62.4%, 강원 61.8%, 충남 61.7% 등의 순이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수협 회원조합 91개 가운데 6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절반을 넘는 곳은 약 86%(7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지역의 경우 70세 이상 고령조합원의 비율은 46.5%로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위성곤 의원은 "수협의 고령 조합원 비율이 높다는 것은 우리 어업인구의 고령화 문제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면서 "고령화에 맞는 어업환경 개선과 함께 귀어·귀촌 사업 추진, 여성과 청년 어업인 육성 등 젊은 어업 인력을 수혈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조사 결과 70세 이상 농협 조합원 인구는 평균 38%로 나타나, 농업인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고령자로 나타났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