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V] 제22회 BIFF - 작년과 다른 분위기…화려한 레드카펫 스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영화

    [노컷V] 제22회 BIFF - 작년과 다른 분위기…화려한 레드카펫 스타

    • 2017-10-13 00:24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다이빙벨' 상영이 문제시된 박근혜 정권 시절 국내 영화인들에게서조차 외면을 당하면서 그 명성과 위상이 추락한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다시 힘찬 시동을 걸었다.

    제22회 BIFF 개막식이 열린 12일 밤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야외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과 스타들의 열기로 가득 찼다.

    외국 유명 배우와 감독들도 배우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가 사회를 맡은 개막식에 대거 참석했다.

    국내외 스타들이 레드카펫을 밟고 식장에 입장할 때는 관객들의 환호성이 밤하늘에 울려 퍼졌다.

    이날 개막식은 BIFF가 세계적인 영화제로서 옛 명성을 회복할 가능성을 엿보였다.

    하지만 올해도 '다이빙벨 사태'의 여진은 계속됐다.

    민병훈·이상훈 감독 등은 '다이빙벨 사태 유발자이자 BIFF를 망친 장본인'이라는 비난을 받는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촉구했고, 시민들의 시위도 곳곳에서 벌어졌다.

    그러나 서병수 시장은 사과 요구를 외면한 채 웃음 띤 얼굴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영화 ‘황제’ 를 연출한 민병훈(오른쪽), 이상훈 감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에 참석해 손피켓과 사과를 들고 영화제의 자율성, 독립성 보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