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경화 "美 모든 북핵 대응에서 우리와 협의 있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강경화 "美 모든 북핵 대응에서 우리와 협의 있어야"

    국회 외통위 국정감사에서 미국이 대북 군사적 조치를 요구할 경우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미국의 대북 군사 조치 문제와 관련해 "모든 대응에 있어서는 우리의 협의와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미국이 대북 군사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하게 요청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또 미국이 군사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역시 하나의 옵션으로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국방 당국으로 안보를 책임진 입장에서는 모든 옵션을 생각하고 있어야 한다"고 답했지만, 최 의원이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질문하자 즉답을 피했다.

    강 장관은 또 사드(THAAD)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노영민 주중 대사가 문제 되는 발언을 다시 할 경우 소환하거나 조치할 것이냐는 질문에 "책임을 묻겠다"고 답했다.

    또 중국의 '쌍중단'과 관련해 "우리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하지만 북한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한다"면서 "북한이 도발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나서서 할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북미 대화 성사 가능성에 대한 외교부 차원의 대비를 묻는 말에는 "다자, 3자, 4자 등 다양한 형태의 대화가 앞으로 있을 수 있다. 이런 시나리오에 관계 부처와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