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과와 손피켓 들고 영화제 독립성, 부산시장 사과 요구하는 감독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토 연예

    사과와 손피켓 들고 영화제 독립성, 부산시장 사과 요구하는 감독들


    영화 ‘황제’ 를 연출한 민병훈(오른쪽), 이상훈 감독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에 참석해 손피켓과 사과를 들고 영화제의 자율성, 독립성 보장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