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MB국정원의 '김제동 소속사' 세무조사 경위 수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법조

    검찰, MB국정원의 '김제동 소속사' 세무조사 경위 수사

    국세청 전 간부 11일 소환

    MB정권 당시 문화예술계 인사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방송인 김제동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이 정부 비판적인 연예인들의 퇴출을 목적으로 연예인 소속사의 표적 세무조사를 추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국세청 전 간부를 소환조사했다.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전날 김연근 전 국세청 조사국장을 비공개 소환했다.

    검찰은 김 전 국장을 상대로 국세청이 2009년 윤도현, 김제동씨 등이 소속된 '다음기획'에 대한 세무조사를 하고, 2011년에도 해당 기획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추진한 정황을 확인했다.

    김 전 국장은 검찰조사에서 '2009년 세무조사가 있었는데 2011년에도 하면 문제가 될 것 같아 하지 않았지만, 과세자료를 검토한 것은 사실'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1년 한 국정원 직원이 김 전 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다음기획에 대한 세무조사를 요청했고, 이에 김 전 국장은 "안 그래도 광우병 파동 때 촛불시위를 주동한 세력을 압박한 차원에서 2009년 세무조사를 시행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당시 김 전 국장은 국세청 내 특수조직으로 꼽히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장이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TF 발표를 보면, MB정부 국정원은 소위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조직해 청와대 지시에 따른 교감 아래 82명의 문화연예계 인사들을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어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이들에 대한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 여론 조성 등에 퇴출 압박활동을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