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혁신중·고 기초학력미달 비율, 일반학교보다 크게 높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청주

    충북 혁신중·고 기초학력미달 비율, 일반학교보다 크게 높아

    기초학력미달자는 수업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거나 공부 포기 수준

    충북 혁신중학교와 고등학교의 기초학력미달 비율이 일반 중·고보다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 지역 고교 혁신학교의 기초 학력 미달 비율이 충북 지역 전체 평균(2%)의 11배 수준인 22.3%로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지난해 충북 혁신고교 국어 과목의 경우 기초학력미달 비율이 19.8%, 수학은 21.5%, 영어는 25.6%로 충북 고교 평균인 국어 1.5%, 수학 2.3%, 영어 2.3%보다 크게 높았다.

    지난해 전국 혁신고교 기초미달자 비율은 국어 8.3%, 수학은 12.9%, 영어는 14.4%이다.

    지난해 충북 혁신중학교의 기초학력미달 비율도 국어 1.3%, 수학 8.2%, 영어 3.1%로 충북 중학교 전체 평균인 국어 1.3% 수학 3.6%, 영어 2.3%보다 높았다.

    지난해 전국 혁신중학교 기초미달자 비율은 국어 2.6%, 수학 7.2%, 영어 5.1%이다.

    기초학력미달자는 수업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거나 시험 볼 의지가 거의 없는 등 공부를 포기하는 수준이다.

    이에 대해 충청북도 교육청은 해명 자료를 내고 "자료분석 기간인 2014년에서 2016년 사이 충북에서 혁신고등학교로 지정된 학교는 한 군데뿐으로 통계적 개념을 사용하기에 무리가 있다"고 밝혔다.

    또 "해당 고교는 행복씨앗학교로 지정된 2015년 당시 특성화고에서 일반고로 전환한지 1년밖에 안된, 비평준화 지역에 위치한 학교로서 입학성적 등에서 일반학교 조건이 달라 단순비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또 "혁신중학교의 학업성취도 역시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다양한 결과들이 나올 수 있어 단순비교는 어렵고 학력저하의 원인을 '행복씨앗학교 효과'로 귀결시키는 것도 타당성이 떨어지는 분석"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