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포항

    '철의 도시' 포항 대표공연 '원소기호 26' 첫 선

    포항 지역특화 프로그램 공모 선정작품, 베트남서도 '초청'

    원소기호 26 공연 포스터(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문화도시 조성사업 '지역특화 프로그램 공모 선정작'인 '원소기호 26(Story of atomic number 26, Fe)이 오는 17일과 18일 저녁 7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첫선을 보인다.

    '원소기호 26'은 맏뫼골 놀이마당 한터울과 지역의 예술가들이 만나 쇳소리와 함께 철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철도 레일, H빔 등 제철소에서 생산되는 원재료들을 악기로 활용해 연주하며, 설치미술과 영상 등을 곁들였다.

    2016년 맏뫼골 놀이마당 한터울 정기공연에서 25분간 짧게 초연된 '원소기호 26'은 '철을 울려라'는 주제에 '철을 만든 사람들'이라는 이야기를 결합해 단독 공연 형식으로 무대를 꾸민다.

    국악의 전통장단중 하나인 '세마치'장단이 대장간의 철을 두드리는 망치장단에서 만들어졌다는 점에 착안해 각종 철강 제품들을 세마치장단을 기반으로 타악을 편성했다.

    여기에 설치미술가, 영상미술가, 무대연출이 결합해 다채로운 볼거리를 만들어 낸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철을 직접 만든 철강 노동자(퇴직자)들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제작해 타악 공연과 함께 구성했다.

    '포항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 어우러진 노동자와의 합창 등 화려하고 다채로운 볼거리가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시는 지난해부터 '문화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역의 정체성을 살려낸 지역대표공연 육성을 위해 '원소기호 26'을 지역특화 프로그램으로 선정했다.

    한편, '원소기호 26'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에 초청돼 오는 11월 베트남 호찌민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창작공연으로 2회에 걸쳐 선보일 예정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