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통질서 지키고 소금 역할 할 것"... 신임 총회장들의 나부터 실천 다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종교

    "교통질서 지키고 소금 역할 할 것"... 신임 총회장들의 나부터 실천 다짐

    [앵커]
    가을 정기총회를 거치면서 새롭게 취임한 교단장들이 나부터 캠페인에 잇따라 참여하면서, 한국교회 변화와 개혁의 걸음에 동참했습니다. 어떤 실천을 다짐했을까요.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신임 교단장들이 나부터 작은 실천을 다짐했습니다.

    예장통합총회 최기학 총회장은 ‘나부터 교통질서를 잘 지킬 것’을 약속했습니다. 누구나 할 수 있는 생활 속의 작은 실천을 통해 그리스도인들이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시작하자는 뜻을 담았습니다.

    [최기학 총회장 /예장통합총회]
    "교통질서를 잘 지키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입니다. 특별히 우리 교인들은 작은 질서를 잘 지킴으로써 사회에 본이 돼야 합니다."


    예장합동총회 전계헌 총회장은 ‘나부터 소금이 돼 그 역할을 감당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패한 사회를 바르게 하고 교회의 거룩성을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입니다.

    [전계헌 총회장 / 예장합동총회]
    "나부터 지도자의 윤리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나부터 시작하는 작은 일에 한 알의 밀알이 되고 같이 협력해 나가는 일에 작은 섬김으로 동행하겠습니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안희묵 총회장은 ‘다시 새로워질 것’을 다짐했습니다. 희망을 잃고 낙심하는 이들이 많다면서 그 자리에 머물지 말고 다시 시작하자고 권면했습니다.

    [안희묵 총회장/ 기독교한국침례회]
    "다시 새로워져야 됩니다. 다시 시작해야 됩니다. 다시 일어서야 됩니다. 우리에게는 살아계신 하나님이 있기 때문에 다시 새로워질 수 있습니다."

    예장고신총회 김상석 총회장은 ‘나부터 예수를 바라보겠습니다'로 나부터 캠페인에 동참했습니다.

    김상석 총회장은 이달 마지막주일인 종교개혁주일에 많은 교회들 나부터 예배를 드리며 개혁을 시작해야 한다며 소속 교회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습니다.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정용현 편집 김유미]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