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영무 "국군사이버사 완전 개편…지위고하 불문 수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송영무 "국군사이버사 완전 개편…지위고하 불문 수사"

    "사이버사 심리전단 근무자들 인사명령 금지 지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2일 정치 댓글 등으로 논란이 된 국군사이버사령부의 조직을 전면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무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사이버사의 적폐 암 덩어리를 도려내야 한다'는 서영교 의원(더불어민주당) 주장에 대해 "군 사이버사령부를 완전히 다 개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장관으로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절대 그런 일이 없도록 지휘체계, 조직 구성, 예산 등 모든 것을 개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김관진 전 장관이 국방과학연구소에 불필요한 조직을 만들고 고려대 사이버국방학과 졸업생을 배치하고 수십억 예산을 지원했다'는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 질의에 대해서도 "지위고하나 수사 대상 범위에 전혀 제한을 두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또 "그곳(사이버사 심리전단)에 보직된 사람들은 절대 인사명령을 내리지 말라고 지시했다"며 "피의자가 되어 수사받을 수 있도록 대기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직자' 중에 박모 씨는 4급에서 3급으로, 정모 씨는 5급에서 4급으로, 이모 중사는 상사로, 장모 준장은 소장으로 각각 승진했으며, 백모 씨는 전역 후 국방부 군비통제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장관은 "재조사해서 추가로 적발되면 확실히 처벌할 것"이라며 "새로 구성된 '사이버사 댓글 재조사 태스크포스(TF)'에서 지위고하나 부대에 구애받지 않고 전반적으로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