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계 문화기획자·예술가 등 500여명 청주서 모인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청주

    세계 문화기획자·예술가 등 500여명 청주서 모인다

    11월 10~12일 옛 연초제조창서 '월드컬처오픈2017' 개최

    (사진=청주시 제공)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문화기획자와 예술가, 공익활동가 등 500여명이 다음달 충북 청주에서 함께 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청주시는 다음 달 10일부터 사흘 동안 글로벌 공익활동단체인 '월드컬쳐오픈 화동문화재단'과 공동으로 청주 옛 연초제조창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일원에서 '월드컬처오픈2017' 행사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 해 6월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주를 세계적인 창조문화의 거점으로 특화하는 방안을 협의해 왔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공감으로 반목과 분열, 전쟁, 불균형 등 지구촌의 갈등과 모순을 세계 각계 전문가들의 시선에서 지적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과 비전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세계 유명 연사들의 글로벌 토크콘서트와 각국의 공연팀이 참여하는 베터 투게더(Better Together) 콘서트, 문화기획자들의 네트워크 파티인 소셜 나이트, 문화기획자들과 시민들의 토론회인 오픈보이스 라운드테이블, 융복합 콘텐츠를 전시하고 직접 배우는 컬처디자이너 페어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주요 프로그램 가운데 우수 콘텐츠에 대해서는 콘텐츠코리아랩, 연초제조창 문화재생, 글로벌 네트워크 등의 사업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참가 희망자는 홈페이지(https://www.kr.bettertogether.world/)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이번 행사는 청주시가 세계적인 생명문화와 창조문화의 콘텐츠를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케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문화적 자긍심을 갖고 지구촌을 무대로 마음껏 희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