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국감서 "역대 가장 늦은 공관장 인사" 비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외교부 국감서 "역대 가장 늦은 공관장 인사" 비판

    특임공관장 비율 30% 확대 관련해서도 "30% 숫자의 철학 모르겠다" 비판 목소리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외교부를 상대로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외교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재외공관장 인사가 늦어지는 것과 특임공관장 비율을 확대한 것 등을 두고 문제가 제기됐다.

    바른정당 정양석 의원은 12일 "다음주에 해외 공관에 감사를 가는데 중국 대사를 제외하고는 전부 임기가 끝나서 귀국을 바라보는 대사를 상대로 국감을 해야 한다"며 "역대 인사 중 공관장 인사가 제일 늦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외교부 인사들이 장관을 안 보고 청와대만 본다고 한다"면서 "외교부 내부 인사를 청와대에서 안 들으면 '이러면 못하겠다'고 말하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그런 결기를 보이지 않으면 관철이 안된다. 안 그러면 장관이 '패싱'된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모든 인사가 그렇듯 말이 많고 시간이 걸리는 부분이 있지만 이번 1급 인사는 저는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함께 외교부를 이끌 간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번에 외교부에서 발표한 혁신 로드맵에 장관이 청문회에서 발표한 내용, 대통령께서 강조한 북핵문제나 4강 협력외교 추진 등은 빠져있고 외부인사의 공관장 보임 비율 30% 확대만 부각됐다"며 "처음부터 외교부 역량을 70%로 정한 장관을 어떻게 외교부가 결속하고 따를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의원도 강 장관에게 "개혁안에 외부인사 비율을 30%로 못박은 근거와 성격이 무엇이냐"고 따져물었다.

    이 의원은 "30%란 숫자에 대해 좀더 신중했어야 한다. 고위층 중 외부 인사를 30%로 못박는 조직이 어디 있나. 왜 외교부만 이렇게 해야 하는지 그 철학을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이러한 지적에 대해 "'개방'의 취지를 살리기 위한 것이다. 국민외교, 공공외교의 시대에 외교에 대한 전문 분야에 관심이 많고 역량이 있는 분도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외부인사의 공관장 비율 30%에 해당하는) 49개의 자리는 임기 내 목표치"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자리에 맞는 역량과 능력을 갖춘 외교 특임 간부를 임명하자는 것이다. 능력과 자격에 대한 철저한 검증으로 임명하고 임기 중에도 무능이나 비리가 있으면 언제든지 소환할 수 있도록 법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