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수연 위원장, "영화제 주인은 오직 영화와 관객" 일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영화

    강수연 위원장, "영화제 주인은 오직 영화와 관객" 일침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및 부산영화제에 정권이 행했던 외압을 비판했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의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 정권에서 행해진 부산영화제에 대한 외압과 블랙리스트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강 위원장은 "영화제의 주인은 영화와 관객"이라며 "앞으로 우리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감히 예언할 수는 없지만 어떤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상황이 있더라도 그건 변하지 않는다"고 못을 박았다.

    이어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존재하고, 감독님들의 아름다운 영화들이 계속해서 나온다면 그들이 주인인 영화제를 지켜야 하고, 부산국제영화제가 온전하게, 정신을 잃지 않는 영화제로 길이 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영화제가 계속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늘(12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식을 가지고 10일 동안 진행되는 영화 축제의 막을 연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