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구직자, '천차만별' 인적성 검사 너무 어려워

    적성검사 가장 어려운 부분 '수리 영역'

    (사진=자료사진)
    10월 주요 기업들의 인적성 검사가 예정된 가운데 많은 구직자들이 인적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올 하반기 공채에 도전하는 구직자 216명을 대상으로 '인적성 검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9%가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먼저 인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2.4%,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인재상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39%),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검사라서'(34.8%),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18.9%), '스스로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18.9%),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검사가 달라서'(13.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 역시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7.9%, 복수응답)가 단연 높았다.

    다음으로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문제라서'(42.1%), '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36.6%), '시험 난이도가 높아서'(29.3%),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22.6%),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시험이 달라서'(19.5%)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은 적성검사 영역 중 가장 어려운 부분으로 '수리 영역'(40.7%)을 꼽았다. 이어 '공간지각 영역'(17.3%), '언어 영역'(14.8%), '추리 영역'(8.6%), '기업 관련 정보'(7.4%), '최신 이슈'(6.2%), '상식'(3.7%)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의 인적성 준비 현황은 어떨까?

    구직자들은 하루 평균 3시간을 시험 준비에 투자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3시간'(22.2%), '30분 이내'(17.3%), '1시간'(17.3%), '2시간'(16%), '4시간'(7.4%), '6시간'(7.4%), '5시간'(6.2%), '9시간'(2.5%) 등의 순이었다.

    또, 이들은 평균 3개 기업의 인적성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적성을 준비하는 방법으로는 '문제집 풀기'(77.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커뮤니티 비법 및 후기 참고'(23.5%), '온라인 강의 수강'(23.5%), '인적성 스터디'(13.6%), '오프라인 강의 수강'(8.6%) 순으로 답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