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유서 영상…"약을 넣어놨는데 애들이 먹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건/사고

    '어금니 아빠' 이영학 유서 영상…"약을 넣어놨는데 애들이 먹었다"

    (사진=이영학씨 유서 영상 캡처)
    딸의 친구를 살해·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35)이 범행 직후 남긴 유서 동영상이 공개됐다.

    12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이씨가 지난 2일 피해자 A양의 시신을 유기한 뒤 딸과 서울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촬영한 영상이다.

    그는 피해자 A양이 자신이 먹으려던 약을 먹었다며 A양의 죽음은 단순 사고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일이 복잡하게 됐어. 내가 약을 넣어놨는데 이 XX들이 햄버거 시켜먹으면서 그걸 먹었어. 그래서 말이 안되게 됐다"며 "저희 때문에 한 아이가 뜻하지 않게 생명을 잃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의붓아버지가 아내를 성폭행해 신고했지만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아내가 자살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아무도 믿어주지 않아서 이렇게 됐다"며 "경찰, 검사들은 말 듣지도 않아. 나랑 딸이 당신 따라가는 게 맞아"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긴급체포할 수 있는데 경찰은 자느라고 전화도 안 받고, 그날 아기엄마가 임신할 수 있다는 사실 듣고 혼자 방황하다가 죽은 거 다 아셔야 된다"며 "아내는 성폭행을 당하고 씻지도 않고 속옷을 경찰서에 벗어놓고 그대로 죽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내가 다른남자한테 안기고 보냈다. 지금까지 정신없이 아내 속옷만 만지고 아내랑 보던 동영상만 보고 그렇게 살았다"며 "운전 더 하면 기절할 것 같아서 여기까지 찍겠다. 죽기 전 또 남길 수 있으면 남기겠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