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여야, 총리실 국감서 '적폐청산' 공방

    국회 정무위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곽영식 기자)
    여야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적페청산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김한표 자유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사정이라는 칼날을 통해 전 정부와 전전 정부에 초점을 맞춰 적폐 대상으로 삼고 적페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두 테마를 갖고 공방을 벌이는 정쟁이 실망스럽다"고 주장했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적폐청산해야 하지만 지금 진행되는 적폐청산 과정이 정의롭고 정당한 것이냐"며 "편파적 사정이고 정치보복, 또 다른 적폐 조장이 아닌가"라고 따졌다.

    김선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실무자가 작성한 2017년 국감 대응 방안이라는 대외비 보고서에 한국당을 적폐세력으로 규정했다"며 "이 문건을 보고 당정협의를 한적이 있느냐"고 추궁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실 소속 행정관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 문건을 작성한 김모 전 행정관이 삼성생명 은퇴연구소에 채용된 의혹을 제기했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화이트리스트 사건은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보수단체를 지원하고 관제시위를 부추킨 사건"이라며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또 "총리실이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의 자료를 망실했다고 밝힌 것은 자료를 은폐 폐기한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