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한국콜마 "3D 프린팅으로 화장품 만든다"

    (사진=한국콜마 홈페이지 캡처)
    화장품 전문 제조 기업인 한국콜마가 4차 산업혁명의 대표기술인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장품 제조에 본격 나선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최초의 시도다.

    한국콜마는 3D 프린터 기술 전문 개발업체인 삼영기계와 업무협약을 맺고 화장품 제조용 3D 프린터 개발에 나섰다

    삼영기계는 립스틱, 컴팩트 파우더 등의 화장품을 3D 프린터 방식으로 생산하는 기계를 개발하고 한국콜마는 이에 맞는 화장품 소재개발과 원료기술 지원을 맡을 예정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한 발 앞서 3D프린팅 기술을 도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화장품업계 선두주자로서 첨단 신기술을 접목해 전체 업계의 기술 발전을 리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콜마는 화장품 제조에 3D프린터의 적층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방식으로는 생산할 수 없는 차별화된 모양과 재질의 신개념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존의 립스틱과 컴팩트 파우더는 압축과 성형기법으로 제조하기 때문에 단일 제품이 다양한 색상을 구현하기 어려운게 현실이다.

    그러나 3D 기술을 활용하면 한꺼번에 수 십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립스틱과 다양한 재질의 컴팩트 파우더도 생산이 가능해져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화장품 생산이 가능하다고 한국콜마는 설명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