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레인즈 "'나야나' 작곡가, 데뷔 앨범 프로듀싱 맡아줬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가요

    레인즈 "'나야나' 작곡가, 데뷔 앨범 프로듀싱 맡아줬다"

    보이그룹 레인즈가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미니앨범 'Sunshine'(선샤인)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그룹 레인즈(RAINZ)가 작곡가 라이언전에게 감사를 표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레인즈 데뷔앨범 '선샤인(Sunshin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레인즈는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출신 김성리(C2K엔터), 변현민(K타이거즈엔터), 서성혁(WH크리에이티브), 이기원(2Y엔터), 장대현(위엔터), 주원탁(투에이블컴퍼니), 홍은기(곤엔터) 등 7명으로 구성된 소속사 연합체 그룹이다.

    팀명 레인즈는 팬들이 붙여준 이름으로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Rapturously inspiriting boyz)'이 되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이들의 데뷔 앨범 '선샤인'에는 타이틀곡 '줄리엣(Juliette)'을 포함해 총 6곡이 담겼다.

    리더 김성리는 "'프로듀스101' 시즌2 메인 테마곡 '나야나'를 만든 라이언 전 작곡가님이 앨범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프로그램 촬영 당시에는 무서운 편이셨는데 이번엔 편하고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어주셔서 무사히 앨범 작업을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앨범의 타이틀곡 '줄리엣'은 브라스 섹션과 재즈를 기반으로 한 코드 진행이 인상적인 누 디스코(Nu-Disco)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고 맹세하는 고백의 내용을 담았다.

    홍은기는 "로미오와 줄리엣을 모티브로 한 곡이다. 원작처럼 저희의 곡이 많은 분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곡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