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9일 개장 이케아 고양점 가 보니…'청소년 이케아' 눈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19일 개장 이케아 고양점 가 보니…'청소년 이케아' 눈길

    이케아 고양점 전경. (사진=이케아코리아 제공)
    홈퍼니싱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오는 19일 국내 두번째 매장인 이케아 고양점을 개장한다.

    이케아는 공식 개장에 앞서 12일 오전 고양점 현장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고양점의 주요 특징과 매장내 쇼룸 등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케아 고양점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5만2199㎡ 규모로 들어섰다. 1호점인 광명점에 비해 조금 적은 수준이다.

    이날 고양점은 개장 준비로 부산한 모습이었다. 직원들은 42개 룸셋에서 소품 마무리 정리에 여념이 없었고 카운터와 레스토랑, 카페 등에서도 상황별 시뮬레이션에 따라 대응하는 모습이었다.

    고양점의 첫 인상은 이케아 기존 매장에 비해 깔끔하고 볼거리가 많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가족단위 고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매장 곳곳에 놀이 공간과 어린이 장난감, 책 등이 비치돼 있었다. 스웨덴식 빵과 디저트,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도 고객 맞을 준비를 마쳤다.

    이케아 고양점 '청소년 이케아' (사진=이케아코리아 제공)
    쇼룸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것은 '청소년 이케아'다. 이케아측은 개점을 앞두고 고양 지역 주민들의 생활 형태를 연구한 결과, 고객들의 자녀 연령층이 매우 다양하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어린이 뿐만 아니라 10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홈퍼니싱 아이디어와 솔루션 수요가 컸고 이에따라 '청소년 이케아'를 추가했다는 설명이다.

    이케아 고양점은 또 총공사비 3000억원 가운데 5% 가량인 140억원을 투자해 친환경적 솔루션을 갖췄다. 매장 지붕에는 4446개의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1422kw의 전력을 생산한다.

    지열을 활용한 냉난방 시스템이 가동되고 우수와 중수를 이용한 절수형 위생기기도 갖췄다. 전기 자동차 충전시설과 자전거 대여소도 운영된다.

    이케아측은 이번 개장을 앞두고 700명의 직원을 새로 고용했으며 이 가운데 60%가 여성이고 50% 이상이 고양 시민이라고 강조했다.

    세실리아 요한슨 이케아 고양점장은 "이번 오픈으로 서울과 수도권 북부 소비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됐다"면서 "지역 사회에 더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생활을 만들며 긍정적 영향을 주는 좋은 이웃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케아 고양점은 19일 오픈을 두고 17-18일 이틀간 이케아 패밀리 멤버를 위한 프리 오픈 행사를 오전 10시 부터 오후 8시까지 개최한다. 이케아 패밀리는 누구나 무료로 가입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이케아의 멤버십 프로그램이다.

    또 다음달 19일까지 고양점 인근 도래울마을 5단지 호반 베르디움 아파트에서 실제 이케아 제품으로 꾸며진 ’오픈 하우스 (Öppet Hus) 이케아 구경하는 집’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