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키스, 기적의 '패패승승승'…저주 풀지 못한 클리블랜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 야구

    양키스, 기적의 '패패승승승'…저주 풀지 못한 클리블랜드

    휴스턴과 월드시리즈 티켓 놓고 격돌

    '양키스의 가을은 계속된다!' 뉴욕 양키스가 2연패 뒤 3연승을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뉴욕 양키스 트위터 캡처)
    뉴욕 양키스가 2패 뒤 기적의 3연승을 달리며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진출에 성공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양키스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5전 3승제) 5차전에서 클리블랜드를 5-2로 제압했다.

    1, 2차전을 내주며 벼랑 끝에 몰렸던 양키스는 3, 4차전을 내리 승리로 장식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이날 클리블랜드의 안방에서 5차전마저 따내고 길었던 시리즈의 마침표를 찍었다.

    정규시즌 '22연승' 신화를 일궈내고 아메리칸 중부지구 1위로 ALDS에 오른 클리블랜드는 '승승패패패'라는 충격적인 결과로 고개를 떨궜다.

    지난해 시카고 컵스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내주며 '와후 추장의 저주' 풀기에 실패한 클리블랜드는 올 시즌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우승에 도전했지만 일찌감치 가을야구를 마감하게 됐다.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양키스의 승리를 견인했다.

    그레고리우스는 1회 초 선제 솔로포와 3회 초 2점포로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클리블랜드는 정규시즌 18승 4패 평균자책점 2.25에 빛나는 에이스 코리 클루버를 선발 투수로 내세웠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다. 클루버는 3⅔이닝 3피안타(2피홈런) 2볼넷 6탈삼진 3실점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양키스의 선발 C.C 사바시아는 4⅓이닝 5피안타 9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4회말까지 잘 버티가 5회말 연속 안타 내주며 흔들렸다. 2점을 내준 뒤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이후 불펜 투수들의 활약으로 추가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특급 마무리 아롤디스 채프먼은 8회말부터 마운드에 올라 2이닝을 무피안타 1볼넷 4탈삼진으로 깔끔하게 막아내며 경기를 매조졌다.

    5년 만에 ALCS에 오른 양키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