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부지사용 허가, 최대 변수로 부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전

    충남대 '평화의 소녀상' 부지사용 허가, 최대 변수로 부상

    국립대 최초로 추진 중인 충남대 학내 평화의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대학의 부지사용 허가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학생 대부분이 찬성표를 던지는 상황에서 총학생회는 소녀상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통해 소녀상 건립을 본격화할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CBS노컷뉴스 17. 9. 12 충남대 캠퍼스에 '평화의 소녀상'…학생 대표들도 찬성)

    충남대 총학생회는 12일 학내 민주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 발족식을 열고 소녀상 건립 취지와 소녀상이 세워질 위치, 향후 계획 등을 설명했다.

    소녀상이 위치할 자리는 학내 1학생회관 옆 민주광장으로 총학생회는 대학 측에 부지사용 허가를 위한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대학 측이 부지사용 허가를 내주느냐가 변수로 떠오른 셈인데 대학 측은 다소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취지상 소녀상 건립을 대놓고 반대하지 않으면서도 일본 자매 대학과의 관계를 고려했을 때 난감해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총학생회는 학생 대다수가 소녀상 건립을 찬성하고 있다며 부지사용 허가와 관련해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총학생회는 전체 학생 대표자 회의를 통해 학내 소녀상 건립 건을 투표한 결과 찬성 178표, 반대 25표로 87.6%의 찬성을 얻어냈다.

    재학생 1000여 명을 대상으로 SNS 등을 통한 설문조사에서도 95% 이상의 찬성 의사를 얻었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학생 대다수 의견을 수렴한 이번 학생 대표자 회의 결과로 학생들도 소녀상 건립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총학생회는 소녀상 건립과 관련한 예산은 모금과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해 충당하고 대학 예산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모금액은 부산 일본 영사관 인근에 건립된 소녀상 사례를 들어 5000여만 원을 목표로 세웠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국립대 최초로 학내에 소녀상이 건립된다면 그 자체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학 관계자는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말을 아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