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 노조, 제주도 직접 운영 촉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제주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 노조, 제주도 직접 운영 촉구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 노조가 제주도의 직접 운영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공공운수 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12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에서 파업기자 회견을 열고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를 민간이 아닌 실질적 사용자인 제주도가 직접 운영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대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오는 17일부터 경고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통약자지원센터가 적자 핑계로 임금동결을 고수해 교섭이 결렬됐고, 자신들도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제주도가 예산지원을 해주지 않아 돈이 없다는 이유였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도와 센터는 예산확보나 인력충원도 하지 않은 상태로 일방적으로 이용대상을 확대해 문제 해결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실질적인 사용자인 제주도가 직접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서 대안을 제시하라"고 밝혔다.

    "노조의 파업으로 발생하게 될 교통약자의 불편은 해결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제주도와 센터의 책임이 분명하다"고도 덧붙였다.

    제주 공공운수노조는 "제주도가 지금과 같은 민간위탁 방식을 고집하는 한 이런 상황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며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제주도의 직접 운영방식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