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원식 "민생파탄·국기문란 바로잡는 국감…여당 품격 맞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민생파탄·국기문란 바로잡는 국감…여당 품격 맞게"

    "국민이 진정으로 무엇을 기대하는지 한국당은 살펴보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12일 "이번 국정감사는 과거 정부의 민생파탄과 국기문란을 바로잡을 수 있는 국정감사인 만큼 어느 때보다 결연한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은 자세를 밝히면서 "여당으로서의 품격과 품위에 맞게 (국감을) 진행할 수 있도록 우리당 의원들에게도 당부했다"고 했다.

    이어 이번 국감을 "민생과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한 국정농단 실체를 국민께 드러내고 바로잡는 자리"라고 강조하면서 "이것이 국회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고 국감 본연의 취지를 살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감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억지주장,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제기만 몰두하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정쟁으로 몰아가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한국당이 설치한 정치보복 대책특위는 누가 봐도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자행된 각종 의혹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국감을 혼탁하게 만드는 정치적 노림수"라며 "국정원과 군의 불법선거개입, 여론조작공작, 문화예술인탄압, 방송장악, 관변단체 자금지원 목적의 기업 핍박, '사자방(4대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비리 등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이 어떻게 정치보복이냐"고 따졌다.

    이어 "지난 촛불민심의 중심에는 힘 있고 '빽' 있으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불공정.불평등 사회시스템에 대한 저항이었다"며 "국민이 진정으로 무엇을 기대하는지 한국당은 살펴보길 바란다"고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