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원식 "탁현민 증인 출석, 망신주기용이면 응할 생각 없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우원식 "탁현민 증인 출석, 망신주기용이면 응할 생각 없어"

    "적폐청산도 새로운 증거를 대며 하는 것, 한국당 할 테면 해봐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이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시키려고 하는데 대해 "정치공세용 호출 요구에는 응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탁현민 행정관의 경우 국회에서 행정관까지 부른 경우가 있는지, 특별히 국정운영을 해나가는데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이런 것들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를 해야 된다"며 "그렇지 않고 망신주기용, 정치공세용 호출이라고 하면 응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요구하는 조국 민정수석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증인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조 수석은 국감 출석 대상자로 이미 채택돼 있다"고 선을 그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번 국감에 대해 "국정농단, 헌정질서 문란행위가 발생한 이면에 자리 잡은 총체적 국가 시스템의 붕괴가 어디서 왔는지 엄중히 따져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드러난 불법행위를 바로잡지 않으면 국가가 제대로 가지 못한다"며 적폐청산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과거에 일제 잔재의 청산을 제대로 못한 게 우리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가 아니냐. 마찬가지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서 잘못된 시스템을 고쳐야 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원조적폐'라며 노무현 국감으로 맞서겠다고 밝힌데 대해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의 후예 아니냐"며 " IMF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서민들을 나락으로 빠뜨린 정권과 그 정당 후신들인데 본인들이야말로 원조 적폐"라고 정면 비판했다.

    또한 "노무현, 김대중 정부때 국정원과 군의 불법 선거개입, 여론조작 공작, 문화예술인 탄압, 방송장악, 사자방 이런 것들이 있었느냐"며 "억지로 끌어내서 정치적인 보복 때문에 타계한 분들까지 다시 끄집어내서 욕보이는 것이 정말 잘한 일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지난번에 노무현 정부를 표적조사하고 과도하게 조사하는 과정에서 목숨까지 잃게 되는 상황이 발생했던 것 아니냐"며 "이런 불행을 다시 들춰내서 하는 것은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 원내대표는 "적폐청산도 새로운 증거를 대면서 하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도 할 수 있으면 해보시라"고 맞받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