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드독', 몰입도 있는 첫방 … 배우들 열연 빛났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방송

    '매드독', 몰입도 있는 첫방 … 배우들 열연 빛났다

    '매드독' 방송화면.
    세상 통쾌하게 뒤집을 보험범죄 조사극 ‘매드독’이 첫 방송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전국 기준 5.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첫화에서부터 강렬한 오프닝부터 쫄깃한 엔딩까지 숨 막히게 펼쳐지는 반전은 장르물로서 차별화 된 재미를 선사했다.

    이제껏 거의 다루어지지 않았던 보험범죄 조사극이라는 장르의 흡인력을 높인 일등공신은 배우들의 열연이었다.

    ‘매드독’ 팀장 최강우를 맡은 유지태는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너털웃음으로 상황을 쥐락펴락하는 능청스러움을 오가며 전작과는 다른 연기로 중심을 잡았다.

    가족을 잃은 아픔과 누구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따뜻함을 숨긴 채 세상을 날카롭게 휘젓는 유지태의 연기는 ‘매드독’의 장점과 방향성을 제대로 보여줬다.

    미스터리한 남자 김민준으로 분한 우도환은 ‘괴물신인’다운 변화무쌍한 연기로 반전의 핵심에 섰다.

    종잡을 수 없는 뻔뻔함과 유들유들함을 보여주다 순간 돌변하는 눈빛은 왜 우도환이 대세 신예인지 증명했다.

    서로 다른 매력으로 팽팽하게 맞붙은 유지태와 우도환의 연기는 말 그대로 불꽃이 튀었다. 앞으로 두 사람의 활약과 아슬하고 짜릿한 밀당 브로맨스도 기대를 모은다.

    류화영도 빛났다. 팔색조의 매력으로 곳곳을 수놓은 변신의 아이콘 장하리 역의 류화영은 제 옷을 입은 듯 천연덕스러운 연기로 활약했다.

    류화영이 뽐낸 독보적인 섹시 카리스마로, 그는 방송 직후부터 다음날 오전까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 몰이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우가 건물 붕괴 보험금 때문에 시위 중인 남자를 도와주기로 마음먹고, 건물주의 뒤를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설보험조사팀 '매드독'은 최강우의 지시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팀원들의 활약으로 끝내 보험금 23억 원을 받는 데 성공, 이를 세입자에게 돌려주는 사이다 결말을 시청자에게 안겼다.

    치밀한 두뇌싸움은 흡인력을 높였고, 붕괴 현장을 실감나게 표현한 그래픽, 액션과 자동차 추격신 등 다채로운 볼거리, 탄탄한 영상미가 완성도를 높였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