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싱크홀, 최근 4년간 3,600여건 발생…대책 마련 시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싱크홀, 최근 4년간 3,600여건 발생…대책 마련 시급

    (사진=자료사진)
    최근 4년간 전국에서 지반 침하가 3,600여건이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찬우 의원(자유한국당·천안갑)이 11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지반 침하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지반 침하는 모두 3,625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서울시의 지반 침하가 전체의 82%인 2,960건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경기도 209건, 광주 88건, 경남 61건, 강원도 48건, 대전과 울산이 각각 39건 등이다.

    지반 침하의 발생 원인은 상·하수관 손상이 전체의 73%인 2,510건으로 가장 많고, 관로공사 등 기타가 27%인 1,115건으로 집계됐다.

    박찬우 의원은 "국토부가 지난 1998년부터 10년 가까이 3,300억 원 이상을 들여 지하시설물 전산화사업을 추진하고 2015년부터는 15종 지하정보에 대한 지하공간통합지도를 구축하고 있지만 한해 평균 900여건의 지반 침하 사고가 발생해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에 따라 "선진국처럼 사전 실측제를 도입하고 관계 부처간 긴밀한 협의와 정보 공유를 통해 정확한 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지하공간 안전에 대한 범국가적 통합관리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