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화질 높이고 크기 줄인 스마트폰 이미지 센서 선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Tech

    삼성, 화질 높이고 크기 줄인 스마트폰 이미지 센서 선봬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듀얼픽셀(Dual Pixel)과 테트라셀(Tetracell)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초소형 고화질 이미지센서 ISOCELL 신제품 2종을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질을 높이려면 이미지센터의 크기도 커져야 하지만 최근 스마트폰들은 베젤리스 디자인이 주종을 이뤄 디스플레이 면적이 넓어지는 반면 이미지센서의 공간제약은 크다.

    그런데 이번에 내놓은 2종의 이미지센서는 고화질과 작은 면적을 동시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라고 삼성은 소개했다.

    듀얼픽셀 기술은 빛을 받아들이는 각 픽셀에 두 개의 포토 다이오드를 집적해야하기 때문에 픽셀의 크기가 매우 중요한데 삼성전자는 미세 공정 기술을 통해 픽셀 크기를 기존 1.4 ㎛에서 1.28 ㎛로 줄여 사이즈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듀얼픽셀에 집적된 2개의 포토 다이오드간 위상차를 이용해 피사체와 배경을 구분해 낼 수 있어 이미지센서 1개로도 아웃포커스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삼성은 촬영 환경에 따라 화소 수를 자동 조절해 어두운 곳에서는 더 밝게 찍고 밝은 곳에서는 더욱 선명하게 찍을 수 있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한 센서도 내놧다.

    업계 최초로 픽셀크기 1.0㎛의 벽을 깨고 픽셀을 0.9㎛ 까지 줄인 초소형 픽셀 이미지센서라고 삼성은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