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개성공단 입주기업 "北 무단가동 확인 위해 방북 신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개성공단 입주기업 "北 무단가동 확인 위해 방북 신청"

    문창섭 개성공단 비상대책위 공동위원장(앞줄 왼쪽)을 비롯한 비대위원들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중회의실에서 열린 북한의 공단 재가동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북한의 공단 무단 가동과 관련해 정부에 방북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긴급 대책 회의를 열고 재산과 시설물 수호, 북한의 무단 가동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방북 신청을 하기로 결의했다.

    신한용 공동 비대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회견을 갖고 "개성공단 투자 자산은 기업의 자산이므로 어떠한 경우에도 무단 사용해서는 안된다"며 "남북 양 당국은 입주 기업이 개성공단 무단 가동의 진위를 확인하고 시설물 유지 관리, 보존대책 마련을 위해 방북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통일부는 "우리 기업이 향후 북한에 의한 공단 재가동 관련 사실관계 확인과 이들이 두고 온 자산을 점검하기 위한 방북을 요청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가 기업인의 개성공단 방문에 긍정적이더라도 방북 기업인의 신변안전보장 각서 등 북한의 협조 없이는 방북이 어렵다는 점에서 실제 방북 성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비대위는 이날 '대통령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신정부가 출범하면서 개성공단 정상화 로드맵 설정과 법적 절차를 무시한 전면중단 과정의 진상을 밝히고 정당한 피해보상대책을 기대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그러나 "신정부가 들어선지 5개월이 됐지만 자해적으로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한 지난 정부와 무엇이 다른지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개성공단 정상화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라는 미명하에 실종되고 이제는 북측의 개성공단 무단가동으로 개성공단은 영원히 가슴속에 묻게 될 수 있다는 절박함이 엄습해오고 있다"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그러면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과정의 진상 규명과 즉각적이고 정당한 피해보상을 요구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